• 최종편집 2020-04-06(화)

표석을 따라 듣는 ‘칠궁이야기’ 특별답사

- 11.16.~24.(토‧일) 오전10시 ‧ 오후2시(1일 2회)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15 10: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칠궁이야기_내용.PNG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소장 박관수)는 오는 16일부터 24일까지 표석을 따라 듣는 칠궁이야기특별답사 프로그램을 주말(·) 2주간 오전 10시와 오후 2(12회 총 8)에 진행한다.

 

칠궁은 조선시대 역대 왕이나 왕으로 추존된 이들을 낳은 생모이면서 왕비가 아닌 후궁 일곱 분의 신위를 모신 사당이다. 칠궁에는 원래 조선 제21대 왕 영조가 생모 숙빈 최씨를 위해 세운 육상궁(毓祥宮)’만 있었는데, 이후 저경궁(선조의 후궁, 원종(추존왕, 인조의 아버지)의 생모 인빈 김씨 사당), 대빈궁(숙종의 후궁, 경종의 생모 장희빈의 사당), 연호궁(영조의 첫째 아들 진종(추존왕)의 생모 정빈 이씨 사당), 선희궁(영조의 아들 사도세자의 생모 영빈 이씨 사당), 경우궁(정조의 후궁, 순조의 생모 수빈 박씨 사당), 덕안궁(대한제국 마지막 황태자 영친왕의 생모 순헌황귀비 엄씨 사당)이 육상궁 내로 이전된 후, 이를 통틀어 서울 육상궁(사적 제149)’으로 부른다.

 * 신위: 망자의 영혼이 의지할 자리로 위패 혹은 신주(神主)나 지방(紙榜) 등을 일컬음

 

문화재청은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칠궁을 시범개방 한 이후 올해 1월부터 휴궁일(월요일)을 제외한 화~토요일 매일 7회씩 칠궁을 개방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전문 해설사의 안내로 도보답사는 물론, 칠궁의 역사와 해당 인물에 대한 특별해설도 들을 수 있어 더욱 특별한 답사가 될 것이다.

 

답사 동선은 칠궁에서부터 출발하여 저경궁 대빈궁선희궁 경우궁덕안궁이 원래 위치했던 곳까지 2개로 나눴다. 1동선은 칠궁에서 경우궁 터를 지나 대빈궁 터로 마무리되며, 2동선은 칠궁에서 선희궁 터, 덕안궁 터, 저경궁 터로 마무리된다.

 

답사는 16일부터 24일 주말() 4일간만(12, 오전 10, 오후 2) 진행되며, 답사 소요시간은 제1동선은 90, 2동선은 120분이다. 1회당 최대 관람인원은 40명이며, 답사비는 성인 1인당 1만원, 초중고생은 1인당 5,000원이다. 예약 관련 공지는 경복궁관리소 누리집(http://www.royalpalace.go.kr)에서 추후 공지 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올해 1월 궁능유적본부 출범에 맞춰 경복궁 내 활용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경복궁과 인물, 경복궁과 조선왕릉을 하나의 이야기로 잇는 특별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표석을 따라 듣는 칠궁이야기는 그 첫 번째 시도로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시민에게는 더 많은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외국인 관람객에게는 우리 전통문화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고자 노력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07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표석을 따라 듣는 ‘칠궁이야기’ 특별답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