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18(금)

터널 속 신비한 세상을 만나다, 강촌레일파크

세계 최초 레일바이크 VR 서비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8 14: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b430b042148a0305a2aa83ab5c93bd9.jpg
[사진출처 : 강촌레일파크 공식 홈페이지]

   

궤도자전거라고도 하는 레일바이크는 철로 위에서 페달을 밟아 움직이는 탈 것이다. 주변의 아름다운 풍광을 바라보면서 움직이기에 제격인 레일바이크는 관광을 위해 많이 쓰인다.


우리나라의 첫 레일바이크는 2004년에 생긴 문경 철로 자전거로, 2005년 정선에서 '레일바이크'라는 단어를 처음 서비스표 등록하면서 그 이름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강촌에도 두 가지 코스의 레일바이크가 있다. 김유정역에서 강촌역으로 갔다가 셔틀버스로 돌아오는 코스와 경강역에서 출발하여 다시 경강역으로 돌아오는 코스이다.


강촌 레일바이크의 특이점으로는 터널이 많다는 것이다. 주변 풍광을 볼 수 없는 터널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강촌 레일바이크에서는 터널을 분위기 전환점으로 적극 활용하였다. 어떤 곳에서는 신나는 음악이 나오고, 또 어떤 곳에서는 인체에 무해한 비눗방울이 나오기도 하며 다양하게 흥미를 자극한다.


마지막 터널은 470m에 달하는데 여기에서 강촌 레일바이크의 진가가 나온다. VR 기기를 이용해 발을 구르면서 실제 같은 VR 체험을 할 수 있다. 레일바이크에 VR을 적용한 사례는 세계 최초이다. 기존의 VR 기기들처럼 그냥 기계에 타는 게 아니라 직접 발을 구르며 움직이면서 볼 수 있어 아이들도 무척 좋아한다.

 

쓰지 않던 옛 터널을 활용하는 멋진 사례인 강촌 레일바이크에 많은 사람들의 발길이 오고가길 기대해본다.

전체댓글 0

  • 394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터널 속 신비한 세상을 만나다, 강촌레일파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