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1(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07 13: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현재 호텔업은 작년 코로나19 확산 이후 해외 입국자가 급감하며 객실 이용률이 크게 감소했으며 현재는 방역 강화 조치의 일환으로 객실 이용률을 제한해 운영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런 어려움 속에서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김정배 제2차관은 취임 첫 현장행보로 강남구 테헤란로에 위치한머큐어 서울 앰배서더 강남 쏘도베를 방문,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호텔 현장을 살피며 이달 17일까지 연장된 방역 강화 조치에 따라 객실 이용 제한, 호텔 내 거리두기, 부대시설 집합금지 등 호텔의 방역 준수 여부를 점검했다.

 

또한 어려운 호텔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업계 및 현장 관계자들은 호텔업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연장, 산세 등 세제 감면, 숙박 할인권 지원 사업 재개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호텔업을 지원하고 내수 관광을 활성화 할 수 있는 각종 지원 대책을 요청했다.

 

유용종 한국호텔업협회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엄중한 상황에서 호텔업계는 정부의 방역 조치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 상황이 완화될 경우 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 주기를 바란다.”라며 방역과 업계 지원의 균형을 강조했다.

 

김 차관은 그간 호텔업계의 협조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호텔의 고용지원과 제지원 등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계속 협의하겠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방역 당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호텔업계 지원 등 관광활성화 정책을 다각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128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호텔업계,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게 실질적 업계 지원 대책 요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