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6(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08 11: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참가 선수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결정

4월에 서울에서 열리는 2021 전국생활체육축전은 11월로 연기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대한체육회(회장직무대행 이강래)와 함께 코로나19 상황과 선수들의 안전 등을 고려해 102회 전국동계체육대회’ 개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102회 전국동계체육대회는 당초 25()부터 사흘간 서울 및 강원, 경북 지역에서 분산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짐에 따라 문체부는 관계 기관과 대회 개최 여부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하며 의견을 수렴해왔다.

 

그 결과 선수들의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와 동계종목 특성상 설질 저하 등으로 대회 연기가 어려운 점, 경기장 시설 이용의 어려움으로 발생할 수 있을 훈련 부족 및 선수들의 부상 위험, 전국 규모 대회인 만큼 학생선수가 다수 포함되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현재로선 정상적인 대회 개최가 어렵다는 데 의견이 모였다.

 

이에 대한체육회 이사회 서면 의결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논의를 거쳐 전국동계체육대회를 취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로 인해 미래의 학교 진학과 연봉 체결 등에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을 선수들을 위해 향후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대회의 미개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교육부와 지자체 등 관계 기관과 협의해 대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4월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1 전국생활체육대축전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1월 초(114~ 7)로 연기했다. 해당 행사는 생활체육인 25천 명이 함께하여 큰 규모인 만큼 울특별시와 시도체육회 등 관계 관은 상반기 개최 시 감염 확산 위험이 클 수 있무엇보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우선이라는 데 모두 합의해 연기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326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등을 고려해 내달 초 열릴 예정이었던 제102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취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