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6(금)

4월의 봄을 알리는 '제주 녹산로'

유채와 벚꽃의 조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6 18: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kf.jpg

가시리에 위치한 녹산로는 4월이면 진입로부터 10km구간에 펼쳐지는 유채꽃과 벚꽃이 어우러져 그림같은 드라이브 코스를 자랑하는 곳이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에 선정되기도 한 가시리 녹산로는 조선시대 최고의 목마장이던 녹산장과 갑마장을 관통하는 길로 현재 제주에서도 손꼽히는 경관을 자랑하는 유채꽃길로 가시리 마을 10경 중 제1경으로 꼽히는 곳이다.
 
유채꽃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유채꽃 뮤직페스티벌, 버스킹 등 유채꽃을 닮은 따듯한 행사가 있으나 올해는 코로나의 여파로 어려운 상황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벚꽃 명소로 자리하고 있다.
 
드라이브 코스인 녹산로는 내려서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보내기에 다른 차량의 이동에 방해가 되므로 직접 꽃을 감상하고 싶다면 주차할 수 있는 조랑말 공원 또는 유채꽃 군락지에 주차 하는 것을 추천한다.
 
제주 말의 문화와 역사 그리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까지 갖춘 조랑말 공원은 꼭 방문하길 추천한다. 유채 꽃들 사이로 말을 타고 달리는건 오직 녹산로, 오직 조랑말 공원에서만 가능한 일이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사회적 규범을 지켜가며 보는 다채로운 꽃들은 더욱 아름다울 것이다. 가도가도 끝이 나질 않을 법한 녹산로를 달리며 중간 중간 숨겨져 있는 숲과 오름등을 여행해보는 것도 남다른 여행의 방법이 아닐까 싶다.
 
바쁜 시대에 걸맞에 겨우 발도장 찍는 여행보다, 유난히 추웠던 겨울 이후에 찾아 온 따듯한 봄을 여유 있게 보내는 건 어떨까.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월의 봄을 알리는 '제주 녹산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