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6(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02 16: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립광주박물관_(7).jpg

국립광주박물관은 1976년 수중발굴이 시작된 신안 해저문화재를 비롯한 호남지역의 문화유산을 수집·보관하고,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기 위해 1978126일 개관했다. 국립광주박물관은 국보·보물 등의 지정문화재를 포함하여 130,000여 점의 소장품을 보존·관리하며 성설 전시와 특별 전시를 통해 다양한 주제로 관람객들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다.

 

20201218일 아시아도 자문 화실 공개에 이어 202138일 역사 문화실을 처음으로 공개하였다. 역사 문화실은 구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광주전남의 역사를 소개하는 전시실이다 우리 역사 속에서 광주전남의 위상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중요한 인물과 사건 그리고 문화적 특성 등을 부각했다.

 


 

국립광주박물관_(4).jpg

1실에서는 석기의 제작 방법에 따라 연출한 구석기 시대 진열장과, 조개팔찌나 흙 인형 등의 장식을 비롯한 여러 가지 생계 도구, 지역 각 교역 품을 모은 신석기 시대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2실은 남북국시대 유물로 전시가 시작된다. 9세기 무렵 화엄사 각황전에 설치됐던 '화엄 석경'(돌에 새긴 대방광불화엄경) 중 일부가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보물 제103)이 장기 전시한다.

 

이수미 국립광주 박물관장은 "지난 1년여간 우리나라 역사 속에서 광주·전남의 사람과 문화가 온전히 빛나던 시간을 담아내기 위한 준비를 해왔다"라며 "새롭게 문을 여는 역사 문화실이 광주·전남의 풍성한 이야기를 전하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국립광주 박물관은 전시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맞춤형 교육·체험 프로그램과 문화행사로 박물관이 더욱 가깝고 즐거운 문화 공간이다. 특히 박물관 정원은 언제나 마음의 여유를 주는 근사한 산책로다. 우뚝 솟은 기와집 앞으로 펼쳐진 너른 정원을 천천히 거닐며 고즈넉한 풍경과 함께, 오층 석탑, 강진청자가마, 고인돌 등 옥외전시품도 감상하기 좋다. 모든 방문객은 박물관 정문에서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를 쓴 후 별도 예약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광주·전남지역의 문화유산을 수집, 보존, 연구하는 학술조사 활동은 물론 활발한 기획 전시와 상설 전시로 관람객을 맞이하는 광주 국립박물관은 광주 시민의 쉼터, 배움터, 놀이터로 손색이 없는 곳이다.

 

 

위치 : 광주 북구 하서로 110

운영시간

평일 10:00 ~ 18:00

주말 10:00 ~ 19:00

관람료 무료

* 유모차 및 휠체어 대여 가능

 

첨부파일 다운로드
국립광주박물관_(9).jpg (725.1K)
다운로드
국립광주박물관_(4).jpg (262.8K)
다운로드
국립광주박물관_(1).jpg (213.5K)
다운로드
국립광주박물관_(7).jpg (390.6K)
다운로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민의 쉼터, 배움터, 놀이터인 국립광주박물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