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6(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04 15:5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TH1A7494.jpg

방주교회는 세계적인 건축가 '이타미 준'이 노아의 방주를 모티브로 설계한 교회건축물이다.'이타미 준'은 재일교포 건축가 유동룡의 예명이다.

 

1937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난 그는 한국인의 정체성을 자랑스럽게 생각한 부모님의 영향으로 비록 평생을 일본에서 살았지만 끝까지'유동룡'이란 본명과 함께 한국 국적을 유지한 인물이다. 제주를 제 2고향이라고 생각하며 수풍석 박물관, 포도 호텔 등의 대표작과 방주교회가 있다.

 

방주교회는 한국건축협회의 건축물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며 관광지로써의 역할도 해내고 있다. 인공 수조를 조성해 건물이 물위에 떠있는 듯한 느낌을 주며, 그 모습이 푸른 잔디밭, 파란 하늘과 잘 어울려 건축물과 자연의 조화로움을 뽐낸다.

 

물 위에 둥둥 떠 있는 듯한 모습의 방주교회는 웅장해보이지만 보기와 달리 50명 정도를 수용할 수 있는 꽤 아담한 크기다. 이런 착각을 일으키게 하는 거울 연못은 하늘과 땅이 만나서 하나가 되는 무한의 공간을 상징한다.

 

모든 생물의 한 쌍을 태웠다는 노아의 방주 이야기를 듣고 나면 단순히 멋진 건축물이 아니라 노아의 방주에 올라탔던 동물들의 모습들도 보이는 듯 하다.

 

 

 

TH1A7539.jpg

물고기 비늘 같았던 지붕과 거울들의 모습, 제주와 자연을 보여주는 목재 건축과 무료입장이라는 점에서 너그럽고 자유로움 까지 느낄 수 있었다. 자연 친화적인 방주 교회는 어떤 생물이든 저마다의 자리에서 숨 쉬며 살아갈 것 같은 분위기를 풍긴다.

 

최근 들어 제주도의 이색 관광지이자 웨딩 사진을 남기기 위해 많은 이들이 방문을 하며 제주의 대표 관광지로써 자리를 잡았다. 교회이니만큼 종교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니 방문 시 참고 해야 한다.

 

방주교회에서 특별한 사진을 남기고자 한다면 일몰 시간대에 방문해보자. 저무는 태양에 반사된 반영 사진을 남길 수 있다. ,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에는 물이 흔들려 반영 사진이 어려움으로 피하는 것이 좋다.

 

외부, 내부 개방 시간이 상이하며 안내를 원할 시 인원에 따라 설명을 들을 수도 있다.


 

주소: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안덕면 상천리 427

문의 : 064-794-0611

관람시간

- 외부 개방시간

하절기 (오전8~오후 7(5~9/ 동절기 (오전9~ 오후 6(하절기 외)

- 내부 개방시간

평일,공휴일(오전 8~ 오후 6/ 주일(오후 1~ 6)

 


첨부파일 다운로드
TH1A7591.jpg (711.2K)
다운로드
TH1A7587.jpg (715.9K)
다운로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아의 방주 모티브 '방주교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