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1(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06 15: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일빌딩 (1).jpg

광주시민들에겐 금남로 11번지로 널리 알려진 전일빌딩은 아픈 역사, 비극의 현장을 바라봤던 역사적 현장으로서의 건축형태와 공간을 245로 상징화하여 전일빌딩의 의미를 되새기고 미래로의 스토리텔링이 담긴 공간이다.

 

전일빌딩 245운영시간은 하절기 오전 9~오후 10, 동절기 오전 9~오후 9시까지 개방된다.

 

2016년부터 4년에 걸친 구조 변경 끝에 전일빌딩 245’로 거듭나게 된 데는 지하 1·지상 10층 규모의 건물을 층별로 과거와 현재, 미래로 크게 나눠 의미를 부여했기 때문이다. 또한 퍼플, 브라운, 블루, 그린 등의 컬러 구성으로 전일빌딩의 콘텐츠 공간을 형상화하였다.

 

감추려는 자와 밝히려는 자의 잔인한 투쟁이었던 5.18 총탄 현장은 9~10층에, 영감과 소통, 함께하는 시민플라자는 지하 1층부터 4층에, 광주의 비전을 꿈꾸는 광주콘텐츠 허브는 5~7층에, 휴식과 평온함을 주는 조망 휴게공간은 옥상에 있다.

 

 

 

전일빌딩 (7).jpg

1층으로 올라서면 전일 아카이브가 자리하고 있다. 전일빌딩의 터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으로 19681차 준공부터 2020년 리모델링 준공까지 역사를 담은 이미지월과 축소모형이 전시되어 있다.

 

피어라 상징 계단'은 꽃이 피는 형태를 재해석하여 1층부터 3층까지 연결하고, 상부로 점점 퍼져나며 새롭게 피어나는 전일빌딩 245의 콘셉트를 연출하였다. 계단 위쪽 벽면에 형형색색의 네온사인으로 설치한 22개국 언어의 환영 인사 아트월은 트렌디한 느낌을 풍긴다.

 

큰 길가를 마주 본 로비 정면 창가는 건물 내외부를 관통하는 천장형 스크린을 설치해 이이남 작가의 미디어아트 다시 태어나는 광주작품이 설치되어 있다.

 

전일빌딩 245’의 역사적 의미가 담긴 곳은 9~10층이다. 헬기 탄흔 원형보존 공간으로 보존 처리 후 유리 스카이 워크를 설치하여 탄흔을 가까이에서 관람이 가능하다, 1980년 헬기 총격의 실제 흔적을 직접 들여다보면서 5·18의 진실에 한걸음 다가서는 데 도움을 준다.

 

 

 

전일빌딩 (5).jpg

전망 및 휴게공간인 건물 옥상 전일 마루8카페 245’, ‘굴뚝 정원’, ‘전망 계단라는 전일빌딩을 찾는 이용객들을 위한 옥상정원 조성으로 무등산, 국립아시아문화전당, 5.18민주광장 등을 전망할 수 있다.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전일빌딩_(5).jpg (451.3K)
다운로드
전일빌딩_(2).jpg (438.3K)
다운로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전일빌딩 245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