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1(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02 14: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담양소쇄원 (9).jpg

 

한국의 전통정원 중 최고의 원림으로 평가 받는 곳이 바로 담양군 가사문학면 지곡리에 위치한 소쇄원(국가 명승 제 40)이다. 한국의 대표적인 민간 원림으로서 인문학을 전공하는 사람들뿐 아니라 조경, 건축 등 전문가들이 꼭 들려야 하는 필수 코스이다.

 

소쇄원의 주인은 양산보(1503 ~1557)이다. 기묘사화 (1519) 이후 스승 정암 조광조의 죽음을 직접 목격하면서 현실 정치에 거리를 두고 평소 꿈꿔온 창암촌(지석마을)에 소쇄원을 조성하기 시작했다.

 

아들인 자징(1522 ~ 1596)과 자정(1527 ~ 1597)대에 고암정사와 부훤당을 갖춤으로써 일대 최고의 별서원림으로 완성됐다. 임진왜란 때 폐허가 된 건물을 손자 천운(1568 ~ 1637)이 재건하여 오늘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담양소쇄원 (8).jpg

 

소쇄원 공간 구성의 가장 두드러지는 부분은 밝음과 어둠, 빛과 그늘의 적절한 반복과 조화다. 음영의 효과는 공간의 크기 변화에 따라 증폭된다.

 

어두운 대나무 숲을 지나면 갑자기 밝아지는 원림의 전체 풍경에 도달하고, 여기서 계곡 건너편을 보면 그늘에 숨은 광풍각과 볕 바른 제월당이 대조를 이룬다. 자연스러운 극적인 연출이다.

 

 

 

담양소쇄원 (11).jpg

 

소쇄원이 조성된 이후 이곳을 비롯한 무등산 자락의 누정들은 16세기 중반 호삼 사림 문화를 형성하는 주요 근거지가 되었다. 소쇄원은 면안송순. 석천 임억령. 사촌 김윤제. 하서김인후. 제봉 고경명. 송강 정찰 등이 드나들면서 정치, 학문, 사상 등을 논했던 조선중기 호남 사림문화의 교류처 역할을 했다.

 

소쇄원은 가까이에 있는 식영정(명승 제 57), 환벽당(명승 제 107)과 함께 한 고을의 세 명승이라 하여 뛰어난 경관을 자랑하고 있다. 조선 중기 호남 사림의 거점이자 원림 문화권을 형성하였으며 오늘날까지 그 형태가 유지되고 있어 소쇄원이 갖는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엿 볼 수 있다.

 

 

 

담양소쇄원 (1).jpg

 

소쇄처사 양산보는 어느 언덕이나 골짜기를 막론하고 나의 발길이 미치지 않은 곳이 없으니, 이 동산을 남에게 팔거나 양도하지 말고 어리석은 후손에게 물려주지 말 것이며 후손 어느 한사람의 소유가 되지 않도록 하라는 유훈을 남겼다. 주변을 돌아볼 줄 아는 현인 한 사람의 당부가 후대의 많은 이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지금까지 남기고 있다.

 

위치 : 전남 담양군 가사문학면 소쇄원길 17

관람료 : 어른 2,000원 청소년 1,000원 어린이 700

개방시간 : 09:00 ~ 17:00 휴무일 없음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담양소쇄원_(19).jpg (492.9K)
다운로드
담양소쇄원_(20).jpg (676.2K)
다운로드
담양소쇄원_(24).jpg (550.4K)
다운로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선비정신과 원림문화의 산실 담양 소쇄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