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1(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10 15: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주식김체험 (3).jpg

 

완도의 지주식 김은 갯벌에 긴 대나무를 이용하여 지주를 만들고 줄을 묶어 놓는다. 그 줄에 김발을 매달아 김발의 수위를 고정시켜 썰물 때는 김이 바닷물 밖으로 노출되게 하여 햇빛과 공기를 마시게 하였다가 밀물 때는 바닷물 속에 잠기게 하는 전통 재래식 양식 방법으로 김을 생산한다.

 

밀물과 썰물 조수간만의 차이를 이용함으로써 하루에 두 번 썰물로 인해 하루 8시간을 바닷물 에 노출이 된다. 마치 옛날 시골마당 빨랫줄에 빨래를 공중 높은 줄에 매달아 낮에는 햇볕에 바짝 말리고 밤에는 바람에 말리듯이 김도 낮에는 햇볕에 바짝 말라 죽는 것처럼 보이고 밤에는 바닷바람 추위와 서리를 맞으며 꽁꽁 얼다 죽는 것처럼 보이나 밀물이 들면 다시 회복 된다.

 

 

 

지주식김체험 (12).jpg

 

이렇게 자연스럽게 광합성 작용을 하면서 생산된 완도 지주식 김은 건강한 김으로 자라나게 되므로 염산 처리를 할 필요가 없다.

 

서해, 남해 등 많은 지역에서 김들이 생산되고 있지만 국가에서는 여러 가지 검증을 거친 완도 김을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국가중요어업유산은 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된 유무형의 어업 자원 가운데 보전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될 경우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정하여, 체계적인 관리 및 어업활동에 활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지주식김체험 (6).jpg

 

청학동 참살이 녹색농촌 체험마을에서는 건강의 섬 완도의 대표적 마을로써 지주식 김체험을 진행하고 있다. 2007년 고금대교 개통으로 섬이지만 육지가 되는 곳이라 아무때나 오갈 수 있는 곳이다.

 

지주식 김 만들기 체험에 참여한 관광객은 그동안 김을 먹기만 했지 이런 과정을 거쳐 만들어지는지 몰랐다. 직접 전통 김을 만들어보니 신기하고 색다른 체험이었다라고 말했다.

 

 

 

지주식김체험 (7).jpg

 

깨끗한 자연환경과 해양, 역사, 문화, 관광자연을 두루 보유하고 있는 완도. 일상이 자유로워지는 날 가족, 친구와 함께 완도에서의 녹색 농촌 체험을 하며 이색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

 

 

위치 : 전남 완도군 고금면 청용리 859

문의: 061-553-0209

 

 

 

태그
첨부파일 다운로드
KakaoTalk_20210603_111328923_01.jpg (115.3K)
다운로드
KakaoTalk_20210603_111328923_03.jpg (92.0K)
다운로드
KakaoTalk_20210603_111647431.jpg (12.1K)
다운로드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가중요어업유산 완도 지주식 김 체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