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18(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0.18 17: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서울시, 17일(토) 18시 여의도「C-47비행기 전시관」에서 8‧18기념행사 개최

- 1945.8.18. 광복군이 C-47기를 타고 경성비행장(現 여의도공원)에 도착한 날을 기념

- ‘대한민국 공군의 효시’임시정부 한인 비행학교(윌로우스 비행학교) 탄생에 대한 토크

 -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이모티콘을 활용한 특별전시 병행

 서울시가 17일(토) 오후 6시, 여의도 공원에 조성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공간인 <C-47 비행기 전시관>에서 1945년 8월 18일 광복군 귀환 74주년 기념「공군과 함께하는 토크 <C-47 광복비행 이야기>」를 개최한다.

 서울시가 여의도공원에 조성한 <C-47 비행기 전시관>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공간이다. 1945년 8월 18일 한국광복군 정진대원들이 미국 전략첩보국(OSS) 요원들과 함께 C-47기에 탑승, 착륙했던 경성비행장이 현재의 여의도공원이다.

우리나라 독립운동 역사와 함께해온 C-47 비행기는 광복 70주년인 지난 2015년 8월 18일 복원되었고 수송기의 바퀴가 처음 닿았던 자리에 설치, 일반에 공개되었다.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공군과 함께 대한민국임시정부 한인 비행학교(윌로우스 비행학교)의 탄생과 미주 애국지사들의 ‘항공독립운동’ 에 대한 이야기 나누며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윌로우스 비행학교’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이듬해인 1920년 3월, 임시정부 초대 군무총장 노백린 장군이 주도하여 캘리포니아 윌로우스에 설립되었다.

1921년 4월까지 약 70여명의 한인들이 윌로우스 비행학교에서 비행교육을 실시하였고, 임시정부 최초의 비행장교를 배출하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는 안태현 공군박물관장과 우리나라 상공을 지키는 공군 파일럿들이 참여, 더 깊이 있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사전 접수 후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은 “윌로우스 비행학교과 관련한 공개적인 소개는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이를 통해 우리 겨레의 독립의지가 얼마나 뜨거웠고 국제적이었는지를 알 수 있으며 그 의지가 C-47 비행기로 이어지는 가슴 벅찬 행사다”라고 말했다.

신문 비행소년 소녀.png

 8‧18기념행사에 맞춰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이모티콘을 활용한 특별 전시도 열릴 예정이다.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제작한 이모티콘 특별 전시는 ‘비행(飛行)소년, 비행(飛行)소녀’ 라는 주제로 8월 17일(토)부터「C-47비행기 전시관」내에서 진행된다.

 이모티콘은 임시정부 김구 주석과 최초 여성비행사 권기옥을 비롯, 3·1운동 등 많은 독립운동에 참여했던 이름 모를 인물들을 형상화한 소년과 소녀가 등장한다.

 독립운동이 가지고 있는 무겁고 어려운 이미지를 유쾌하고 밝은 분위기의 이모티콘으로 제작, 100년 전 청년들이 이끌었던 젊은 3‧1운동의 의미와 부합하게 할 것이다.

 

오는 10월 20일까지 진행되는 특별전시는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에 활용된 이모티콘(16종)은 오는 9월 11일부터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누리집(http://seoul100.kr)’을 통해 간단한 퀴즈 참여 후 무료로 지급받을 수 있다. 

전체댓글 0

  • 561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C-47비행기에서 듣는 대한민국 최초의 공군 이야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