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09 15: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batch_Z6D_7750.jpg

 

향촌문화관은 1912년 대구 최초의 일반은행인 선남상업은행이 있었던 자리에 세워진 전시관이다. 선남상업은행은 일본인 오구라 다께노스께가 설립한 은행으로 한국인과 일본인이 공동출자로 만들어졌다. 1941년 식민정책을 지원하는 조선상업은행으로 흡수가 되었고 한국상업은행 대구지점으로 영업을 해오다가 2014년 전시문화공간으로 탈피하게 됐다.

 

향촌동은 역사가 살아있는 곳이다. 경상감영의 화약고가 있던 장소로 대구의 중심지로 대구 읍성이 헐리고 대구역이 들어서면서 그 중심지 역할을 해왔다.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피란시기에 많은 예술인들이 모이게 된다. 대표적으로 음악가 김동진, 나운영, 권태호, 연예인 신상옥, 장민호, 최은희, 화가 권옥연, 김환기, 이중섭 같은 이들이 이곳에서 활동하였다. 동성로로 대구의 시내 역할이 넘어가기 전인 1970년대까지 대구의 대표 중심지였다.

 

 

 

batch_Z6D_7825.jpg

 

지하 1층에 마련된 녹향이라는 음악 감상실은 일제감정기를 살던 이창수라는 청년의 마음에 음악을 꽃 피운 장소이다. 녹향은 예술가와 문인들의 보금자리이자 예육회, 향음회, 애향회 등 많은 음악 모임이 탄생한 곳이다. 현재는 이창수씨의 아들 이정춘씨가 녹향을 지키고 있다.

 

옛 클래식 음악도 감상할 수 있으며 1층에는 향촌동 속으로, 중앙로, 북성로 공구골목, 대구역, 교동시장, 멀티테마영상실이 있다. 2층에는 향촌동-사람이 모이는 동네, 문화예술인들의 아지트, 대중예술의 요람, 나의 인생-우리의 역사 부스가 있다.

 

 

 

1batch_Z6D_7856.jpg

 

향촌문화관을 뒤로하고 향촌동을 거닐다 보면 수제화를 취급하는 수제화골목이 있다. 전국에서 사람들이 찾아올 정도로 경쟁력을 자랑하는 대구 수제화는 자신의 발에 맞는 신발을 제작하는 만큼 편하다는 평을 받는다.

 

향촌수제화센터에는 전시관, 수제화 아카데미실, 공방이 구성되어있다. 수제화 장인들의 역량을 통해 만들어낸 수제화들이 이목을 끈다. 예술인들의 발자취와 수제화골목을 거닐면서 역사공부를 해보는 것을 어떨까?

 

 

향촌문화관

위치: 대구 중구 중앙대로 449

관람료: 1,000

문의: 053-219-45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술인들의 보금자리 향촌문화관, 장인들의 향촌동 수제화거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