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27 13: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TH1A8658.jpg


비양도는 제주도 한림읍에 있는 화산섬이다. 한반도와 떨어져 있는 제주도는 독자적인 문화가 왕성히 발달되어 있는데, 특별히 다양한 매력의 섬들을 만날 수 있 것이 큰 이점이다조선 초기 죽순이 많이 나는 곳이라 하여 죽도라고도 불리는 비양도는 고려시대 한 오름이 중국에서 날아왔다고 하여 붙여졌다.

 

날아온 섬이란 뜻의 비양도를 방문하려면 배를 이용해야 하는데 하루에 3번 정도 운행을 하여 타지인이 방문하기엔 다소 어려움이 있다. 머물러 있을 수 있는 섬이기보단 마라도처럼 지나가는 섬이다.

 

그러나 관광객이 많아지면서 비양도를 향해 가는 배의 운항 수가 늘었다. 조용한 분위기의 마을 속을 둘러보면 마을 어귀에서 그물 손질하는 어부를 볼 수 있다. 평화롭고 고즈넉한 분위기가 가득한 비양도의 해안 둘레길을 걸으면 포근한 시골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제주의 정취가 한껏 묻어나는 골목골목을 걸으며 비양도 거주민들의 삶의 터전에 녹아볼 수 있다.

 

 

 

TH1A8660.jpg

 

비양도에는 우리나라 유일의 염습지인 펄랑이 있는데, 밀물 때 해수가 들어오고, 썰물 때 담수호가 되는 신비로운 곳이다. 114m의 비양오름의 정상에서는 등대를 만날 수 있고, 옛날 물질을 하러 나간 남편을 기다리다 돌이 되었다는 기암괴석 부아석도 볼 수 있다.

 

비양도의 골목을 누비며 제주도의 마을 풍경을 보다보면 관광지로 특화된 다른 제주의 지역에서는 느끼기 어려울 정취가 가득하다. 한림항에서 배를 타고 입도가 가능하며 9,000(왕복)의 비용이 발생한다.

 

 

위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우도면 연평리

예약번호 : 064-796-35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의 화산 박물관 '비양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