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30 17: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G_3632.JPG

 

울산은 삼한시대부터 산업화 시대에 이르기까지 2,000 여년의 세월동안 철의 도시라 불리었다. 그 역사를 보여주듯 울산에 철광석의 원산지 달천철장이 있다. 철장은 토철(철의 원료), 철광석을 캐는 곳을 말하는 것으로 달천철장 유적공원에는 조선 중기 제철산업의 선구자인 구충당 이의립 선생(1621~1694)동상이 서있다. 구충당 선생은 북구 달천산에서 무쇠광산을 발견하고 제련법을 터득하여 부국강병을 위해 헌신한 인물이다.

 

달천철장 유적공원에서는 2,000년의 역사를 알아볼 수 있는 전시관이 있다. 달천철장은 고대 제철 산업의 시작이자, 한반도 제철산업의 발원지며, 중국,일본 등 고대 각국으로 가는 아이언로드(쇠부리길)의 출발지였다.

 

 

 

IMG_3614.JPG

 

신라 4대 왕 석탈해가 최초의 대장장이로 알려져 있고, 1960년대까지 철을 생산했으나 2000년도에 와서는 경제성 문제로 폐광이 되었다. 고대 국가 발전의 중요한 자원이었던 철을 이용하여 제철 강국으로서 나아가던 우리나라의 철 생산 중심지가 바로 울산이다.

 

앞서 언급했듯 구충당 이의립 선생이 국내 철 역사에 깊은 관여를 했다. 폐광된 토철광산에서 토철 녹이는 제련법을 연구, 후에 판장쇠를 생산하고, 생산한 판장쇠로 철제품을 만들어 훈련도감에 바침으로 울산 수공업의 큰 축을 잇기도 했다.

 

최재만 옹은 쇠부리 소리를 남긴 최후의 불매꾼으로 울산 쇠부리축제를 탄생시켰다. 쇠부리 소리란 철을 채취하고 가공하는 과정 속 합을 맞추기 위한 노동요이다. 울산 쇠부리 소리는 울산광역시 무형문화재 제7호로 지정된다.

 

우리나라 철의 역사에 울산 달천철장을 빼놓을 수가 없다. 울산의 역사, 울산의 힘이 묻혀있는 역사의 중심 달천철장. 이제는 우리 모두가 보존하고 그 역사를 지켜나가야 할 것이다 다가오는 1022~242021 울산쇠부리제철기술복원사업이 열린다고 하니 그날 시간을 내어 참관하여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전시관은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위치: 울산 북구 달천철장길 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울산 북구 12경 아이언 로드(쇠부리길)의 출발지 달천철장 유적공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