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6(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10 16: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G_4754.JPG

 

지난 52022 창원조각비엔날레 프롤로그전 전시 개막식이 열렸다. 이번 전시는 2022 창원 조각비엔날레를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채널:입자가 파동이 되는 순간 프롤로그전으로 창원 출신의 한국의 대표적인 조각가들을 포함해 17()의 작가와 지역 미술관을 비롯한 9곳의 갤러리의 참여로 5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_IMG_4764.JPG

 

<오픈 스튜디오>에서는 창원에 거주하는 6명의 작가(김옥숙, 김희곤, 박배덕, 박상복, 이태호, 정순옥)의 삶과 작품 세계를 만나 볼 수 있다. 작가들의 작품을 기반으로 제작된 메타버스를 만나 볼 수 있다.

 

<채널:입자가 파동이 되는 순간>라는 주제와 의미를 입체적인 조형을 통해 구현한 11()의 작가(강원택, 김범수, 김정은, (Mioon), 이기일, 이승연, 이완, 이용백, 임형준, 정혜정, 한진수)들의 설치, 영상 작품도 전시되어 있다.

 

 

 

비틀즈 마니아.JPG

 

이 외에도 인터넷도 저작권법도 없던 1960년대 시절 시대를 풍미한 비틀즈의 음악을 어떻게 들었을까하는 질문에서 시작된 비틀즈 마니아(이기일)’,  끼의 아침 식사를 직접 생산하기까지의 여정을 담은 2012년부터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 ‘Made in Myanmar - Gold(이완)’, 화려함 뒤에 감춰진 예술가들의 고뇌와 땀을 알리는 너무 아름다운 것, 그 너머에는 추악한 것이 있다.(이용백)’ 등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사립미술관(레지던스)과 갤러리는 창원시의 갤러리와 사립미술관 그리고 레지던스 등 창원 미술 문화의 생태계를 맵을 통해 약간이나마 알아보는 전시이다. 각각의 공원에서 열리는 전시를 만나러 가는 중 고유한 창원의 문화를 자연스럽게 체험할 수 있게 된다.

 

 

 

너무 아름다운 것, 그 너머에는 추악한 것이 있다..JPG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단순한 수동적 대상으로 바라보지 않고 작품에 직접 참여하는 행위자, 참여자가 되게 하여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2022 창원조각비엔날레 조관용 총감독은 전시의 큰 제목인 채널이 의미하는 것은 개인과 전체, 인간과 자연, 주체와 대상처럼 서로 마주보는 개념으로 이해하고 있는 것들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선의 지표로, 너와 나의 이분법적인 인식에서 우리, 그리고 모든 생명으로 확정해 나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1121일까지 진행되는 전시를 통해 창원의 예술적 감각을 만나고 누리고 완성해보자.

 

 

위치: 창원 성산아트홀 제4~6 전시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2 창원 조각비엔날레‘ 채널:입자가 파동이 되는 순간 프롤로그전(~11.21)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