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6(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22 15: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신안퍼플 (5).jpg

 

탁 트인 바다와 온통 보랏빛으로 물든 세상, 신비로운 색깔 따라 걷다보면 섬과 자연에 더 가까워지는 곳. 전라남도 신안 퍼플섬.

 

섬이 많기로 유명한 신안. 그 중에서도 가장 끝자락에 위치한 작은 섬 반월도, 박지도는 별다른 볼거리가 없었던 곳이었지만 이제는 옛말이 되었다. 주민들의 마음과 뜻을 한 곳에 모아 신안에 아름다운 보라색을 칠했고, 지금은 관광명소 퍼플섬으로 주목 받으며 가보고 싶은 전라도 여행지가 되었다.

 

 

 

1신안퍼플 (9).jpg

 

신안군은 섬에서 자생하는 보라색 도라지 군락지와 꿀풀 등 생태적 특성을 살려 보라색을 주제로 퍼플섬을 조성하였는데 입장료는 4천 원이다, 마을 콘셉트와 같이 의복, 신발, 의산, 모자 등이 보라색이면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신안 반월, 박지도 섬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안좌면에서 해상 목교 퍼플교를 건너야 한다.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바다 위 4.2km를 구간을 거닐면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할 수 있다. 왕복하는 데 한 시간이나 걸리지만 걷고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1신안퍼플 (12).jpg

 

보라색 향기 가득한 신안 퍼플섬은 보라색 꽃은 물론 섬안의 모든 것들이 보라색이다. 상점의 간판과 도로, 가로등, 지붕까지 보라색으로 꾸며놓았다. 이쯤되면 보라색에 진심인 셈이다.

 

사진작가들의 꿈의 섬으로 소개한 CNN 뉴스, 퍼플섬의 독창성을 조명한 폭스뉴스, 독일 위성 TV와 홍콩 여행잡지도 퍼플섬을 잇따라 소개하며 세계적으로도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지역에서 자생하는 꽃과 나무를 생태 특성을 이용한 컬러마케팅이 외신의 관심까지 받으며 신안의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했다.

 

 

 

신안퍼플 (4).jpg

 

숱한 관광객들이 보라에 이끌려 섬을 찾는다. 아무도 찾지 않았던 섬의 변화, 이곳 주민들은 다시 찾고 싶은 섬을 만들기 위해 여전히 보랏빛 꿈을 꾸고 있다.

 

 

위치: 전남 신안군 안좌면 소곡두리길 257-3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랏빛 향기 가득한 신안퍼플섬을 소개합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