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8 13: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Z6D_1506.jpg

 

예로부터 왕조시대에는 농사가 중요했다. 국왕은 물론 백성까지 신경써야할 부분이 농업으로 이는 곧 생존에 관한 문제였다.

 

기술적인 부분을 빼면 풍작을 기원하는 제사가 흥행했다. 기록에 따르면 백제는 온조왕 20, 천지에 제사단을 만들었고 고구려는 고국양왕 9년에 국사를 세웠다. 신라는 선덕왕 4년에 사직단을 세워 운영했다.

 

고려에서는 성종 10년에 사직단을 세웠고 조선까지 이어졌다. 고려와 조선 초까지는 서울에 한 곳에만 있었는데 1406년 태종 6년에는 전국 주, , , 현에도 사직단을 설치하였다.

 

사직단은 토지를 주관하는 신인 사와 곡식을 주관하는 신인 직에게 제사를 지내는 제단으로 종묘와 함께 국가적 차원에서 중요시했다. 이를 다른 명칭으로 종묘사직이라고도 한다.

 

 

 

Z6D_1523.jpg

 

조선시대부터 도성을 건설시 궁궐 왼쪽에 종묘를 오른쪽에는 사직단을 두었다. 노변동 사직단은 대구의 동쪽에 위치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발굴조사와 문헌에 따르면 이곳은 경산현 사직단으로 알려졌다. 수성구와 경산지역에 가까운 곳이다.

 

내부는 출입할 수 없지만 주변으로는 고분군처럼 트래킹코스로 조성되어있어 주민들이 자주 찾아온다. 옆으로는 신부산대구고속도로가 있어 차들이 시원하게 지나가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는데 매우 가깝다.

 

 

 

Z6D_1537.jpg

 

200811월 복원공사를 통해 20101월 준공했다. 실제 위치가 불분명하여 여태 문헌적 기록으로만 남아있었지만, 시지택지개발지구에 유니버시아드로를 만들면서 실시된 사전조사를 계기로 발견하게 됐다.

 

노변동사직단은 해발 100m 구릉 정상부에 위치해있고 재단은 평명이고 정사각형 형태로 대구광역시 기념물 제16호 이다. 수성구는 노변동사직단 복원 후 2010년부터 매년 수성사직제를 봉행하며 구민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고 있다.

 

위치: 대구광역시 수성구 노변동 407-4 일대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풍작을 기원하는 제사지, 노변동사직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