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20 09: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산시는 프랑스 최고 현대미술관인 퐁피두센터 분관 설립을 위한 원칙적 합의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참고사진3.JPG

 

시는 지난 16일부터 진행된 ‘2020 두바이엑스포 한국주간에서 부산 관광 홍보 행사와 더불어 세계적 미술관 부산 분관 설립을 위한 활동을 이어갔다. 박형준 시장은 19일 프랑스 로랑 르 본 퐁피두센터 관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외분관 및 파트너십 등의 모델을 제안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실무진 간의 사전 교류를 시작한 데 이어 지난해 1126일 퐁피두 관장과 박형준 시장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정식 논의를 했으며, 이번 방문은 화상회의 결과를 구체화하는 방안으로 준비됐다.

 

박형준 시장은 퐁피두센터 부산분관 예정지로 북항 일원을 제시하고, 미술관 형태에 대한 구상, 국제 미술 교류 및 우호 협력 사업 추진을 제안했다.

 

이번 만남으로 세계적 미술관 부산분관 설립에 대한 원칙적인 합의가 이뤄졌다. 퐁피두 측은 오는 5월경 부산을 방문해 현지 시찰을 통한 구체적인 장소 논의 및 실무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매년 교류 전시회를 통한 전시 파트너십을 이어가는 등 분관 설립에 앞서 실질적인 교류로 상호 신뢰를 이어가기로 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프랑스 퐁피두센터 부산 분관 설립 첫발 내디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