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25 09: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해 24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아오며 뜨거운 사랑을 받은 해운대수목원이 임인년 새해에도 새로운 소식과 콘텐츠로 시민들에게 다가선다.

 

 

해운대수목원에서 탄생한 아기 양.png

 

부산시 푸른도시가꾸기사업소는 지난해 4월 해운대수목원의 가족이 된 면양 8마리가 새끼 양 9마리를 낳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십자당나귀 부부가 새끼를 낳은 지 4개월 만에 찾아온 희소식이다. 해운대수목원의 초식동물원에는 아기 양을 포함해 면양 25마리, 흑염소 9마리, 십자당나귀 3마리, 타조 2마리 등 총 39마리의 동물들이 살게 됐다.

 

푸른도시가꾸기사업소는 초식동물원에 대한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해운대수목원의 세심한 보살핌이 있었기에 동물 가족들이 점차 늘어나며 인기 콘텐츠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태어난 아기 양들은 어미 양의 보살핌을 받기 위해 당분간 울타리 밖에서만 관람할 수 있다.

 

또한 푸른도시가꾸기사업소는 한국지방재정공제회의 사회 공헌 지원금 1억 원으로 지방재정의 숲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새소리원 습지 주변에 만들어진 지방재정의 숲에서는 돌담, 남천, 황금사철, 철쭉 등을 감상할 수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해운대수목원, 임인년 새해에도 새로운 소식과 콘텐츠 전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