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26 09: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4일(월) 조병수 건축가가 2023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총감독으로 위촉되었다.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총감독은 당해 비엔날레의 주제 선정과 전시를 총괄 기획하고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를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263.JPG

 

역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에서 국내 건축가가 단독으로 총감독에 위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3년 제4회를 맞는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서울시 주최로 2년(홀수년)마다 개최하는 국제 행사로 전 세계 도시와 교류하는 글로벌 네트워크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누적 관람객 183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2021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에는 전 세계 53개국, 112개 도시, 190명의 작가, 40개 대학, 17개 공공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세운상가 등에서 46일간(9.16~10.31) 진행되었으며 온‧오프라인을 통해 총 72만명이 다녀갔다.

 

또한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 6개국과 도시건축 분야 문화교류 확대를 위한 협약을 맺는 등 해외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2023년 9월 개막할 2023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의 총감독을 위촉하여 본격 준비를 시작한다.

 


 

264.JPG

 

조병수 총감독은 “산길, 물길, 바람길로 이루어진 서울의 전통적인지리적 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친환경 고밀도시 서울의 100년 후를 함께 그려보는 장을 만들어 보겠다” 고 포부를 밝혔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3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총감독, 국내 건축가 최초 단독 위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