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5(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22 01: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G_6650.jpg

 

예로부터 약제로 쓰이던 비자나무. 제주도 구좌읍에는 비자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는 천연기념물 제374호 비자림이 있다. 천년의 숲으로 불리는 비자림을 만나보자.

 

 

 

IMG_4360.jpg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비자나무숲인 제주 비자림은 약 45의 면적에 500~800년생 비자나무 2800여 그루가 군락을 이루고 있는 숲이다. 이렇게 비자나무숲이 만들어지게 된 배경에는 옛날에 마을에서 제사 지낼 때 사용하던 비자 씨앗이 제사가 끝난 후 사방으로 흩어져 뿌리내렸을 것이라는 가설이 유력하다. 비자나무 열매는 구충제 및 변비 치료제나 기름을 짜는데 쓰였으며, 제주도의 토산물로 취급되어 예로부터 공물로 상납되는 용으로 길러졌다. 열매를 얻기 위해 길러진 비자나무들은 어느새 숲을 이루어 세계적으로 학술적인 가치를 인정받는 천연기념물이 되었다.

 

 

 

IMG_6654.jpg

 

천년의 숲이라는 비자림의 별명은 고려 명종 때 심었다는 비자나무가 2000년에 새천년 나무로 지정되며 얻게 된 애칭이다. 이 나무는 높이 14m에 둘레 약 2m의 거대한 크기를 자랑하며 비자림의 중심이 되었다. 새천년 나무 외에도 비자림에는 벼락을 맞고도 살아남은 비자나무가 유명하다. 이 나무는 20세기 초에 벼락을 맞았으나 반쪽만 불에 타 살아남을 수 있었다. 벼락을 맞고 불도 났지만 살아남은 비자나무를 사람들은 신성하게 여겨왔다.

 

 

 

IMG_6663.jpg

 

비자림 탐방로는 A코스와 B코스로 나뉜다. 걷기 쉬운 A코스와 다소 거친 돌멩이 길이 포함되어 있는 B코스가 있으니 각자에게 맞는 탐방로를 골라 피톤치드 가득한 산책길을 걸어보자. 두 코스 모두 새천년 나무와 벼락 맞은 비자나무를 볼 수 있는 코스이며 A코스는 유모차와 휠체어 통행이 가능하다.

 

 

 

IMG_6677.JPG

 

비자림 탐방로에는 붉은색을 띠는 화산송이가 바닥에 깔려있다. 화산송이는 제주도 화산 활동 시 생긴 화산 쇄설물로, 제주를 대표할 수 있는 지하 천연자원이다. 화산송이는 유해한 곰팡이 증식을 없애고 식물의 생장에 필요한 수분을 알맞게 조절하는 기능이 있어 화분용 토양으로 많이 쓰이는 천연 세라믹이다.

 

 

 

IMG_6748.jpg

 

비자림에 대해 더 자세히 듣고 싶다면 탐방 해설사 프로그램에 참여해 보는 것은 어떨까.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정각마다 비자림 입구에서부터 탐방 해설을 들을 수 있다. 약 한 시간가량 해설사와 같이 비자림을 걸으며 비자림에 자라는 다양한 식물과 숨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으니 신청해서 더 가깝게 비자림을 만나보자.

 

 

 

IMG_6694.jpg

 

비자림을 방문할 때는 비자림 내에는 화장실이 없으며, 생수를 제외한 음료, 과자 등은 반입이 안되는 점 꼭 참고하여 방문하자. 또한 비자림은 입장료가 있는데 성인은 3000, 청소년 또는 어린이는 1500원이다.

 

 

 

IMG_6645.jpg

 

 

 

위치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비자숲길 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 비자림, 천 년 동안 이어진 비자나무숲의 아름다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