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1(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0 20: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10912_113418.jpg

 

삼척 도계역의 철로 근처에서는 버섯처럼 머리가 더 큰 가분수 모양의 콘크리트 건물을 볼 수 있다. 독특한 외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삼척 도계역 급수탑에 대해 알아보자.

 

 

 

20210912_113327.jpg

 

1940년에 세워진 철도 급수탑인 도계역 급수탑은 당시 급수탑의 전형을 보여주는 문화재다. 증기기관차에 물을 대기 위한 시설인 급수탑은 한국에서는 1899년 경인선이 개통되며 처음 지어졌다가 1950년대에 디젤기관차가 들어서면서 사라졌다. 다소 낡아 보이는 외양 뒤에는 80여 년의 역사가 숨어있다.

 

 

 

20210912_113403.jpg

 

삼척 도계역 급수탑은 강원도에 남아있는 유일한 급수탑이다. 등록문화재 제46호인 도계역 급수탑은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국가철도공단으로부터 관리를 받고 있다. 급수탑의 뒤편 공간에는 일제강점기부터 사용하던 철도원 숙소와 급수탑 관리실이 남아있어 근대유산으로서의 역사성과 현장성을 간직하고 있다.

 

 

 

20220810_204257.png

 

도계역 급수탑은 버섯처럼 생긴 독특한 외형이 특징이다. 버섯의 머리에 해당하는 부분은 물탱크로, 급수탑은 상부의 물탱크와 하부의 기계실로 나뉜다. 물탱크는 지붕이 반구형으로 만들어져 환기구 기능을 하는 창문들도 반구형으로 이루어져 있다. 하부의 기계실은 원래 급수와 배수를 위한 공간이었으나 급수탑 시설 사용이 중단된 지금은 창고로 사용되고 있다.

 

 

 

20210912_113308.jpg

 

높이가 약 8m로 다른 급수탑들에 비해 높이가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 도계역 급수탑은 지형 특성상 철로면 보다 약 4m 높은 곳에 급수탑을 설치하게 되어, 적절한 수압을 얻기 위해 높이가 낮게 설계되었다고 한다.

 

 

 

20210912_113401.jpg

 

도계역 급수탑 옆에는 커다란 나무와 평상이 있어 구경 온 방문객들이 더운 날씨에 잠시 땀을 닦으며 앉았다 갈 수 있다. 아기자기한 벽화들이 많이 그려진 소담한 도계역 주변은 정처 없이 걸으며 여유를 즐기기 좋다.

 

 

 

A9K08026.JPG

 

기술의 발전에 따라 역사 속으로 한 발짝 물러난 근대문화유산을 배경으로 사진을 남겨보면 어떨까? 급수탑의 쓰임새를 모르는 지인과 급수탑의 사진을 보며 어떻게 사용된 건물인지 알아맞히어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

 

 

 

 

〇 위치 : 강원 삼척시 도계읍 전두남258 (전두리)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척 도계역 급수탑, 버섯 모양의 근대문화유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