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4(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8 12: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EF3A2302.JPG

 

만송정 숲과 안동 하회 마을은 마을 전체를 휘감아 도는 낙동강과 어우러져 멋들어진 경치를 선사한다. 안동 하회 마을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절벽, 안동 부용대를 소개한다.

 

 

 

20171004_172903.jpg

 

부용대는 안동 하회 마을의 서북쪽 강 건너 광덕리 소나무 숲 옆에 있는 절벽이다. 64m의 높이의 절벽 위에서 내려다보는 하회 마을이 마치 연꽃 모양처럼 생겨 부용대는 이름에 연꽃을 의미하는 부용이 붙었다. 10분에서 15분 정도 산길을 오르면 감상할 수 있는 경치는 한 폭의 동양화 같아 절로 눈 호강이 된다.

 

 

 

20171004_175435.jpg

 

멀리서 보기에는 아기자기한 규모지만 직접 하회 마을에 들어서서 구경하면 생각보다 더 넓은 규모에 놀라게 된다. 낙동강이 S 모양으로 마을을 감싸 안고 흐르는 안동 하회 마을은 600여 년간 이어진 한국의 대표적인 씨족 마을이다. 오랜 시간을 거치며 살아있는 문화자료가 된 중요민속자료 제122호 안동 하회 마을에는 서민들이 놀았던 하회별신굿탈놀이와 선비들의 풍류놀이인 선유줄불놀이가 현재까지도 전승되고 있다고 한다.

 

 

 

20171004_172813.jpg

 

이 중 선유줄불놀이를 위해 설치해 둔 줄을 부용대에서 볼 수 있었다. 선유줄불놀이는 하회 마을의 선비들이 매년 음력 7월마다 즐긴 일종의 불꽃놀이로, 부용대에 설치된 동아줄 중간중간에 숯 가루 봉지를 매달아 축제 때 동아줄에 불을 붙인다고 한다. 동아줄을 따라 내려가는 불에 숯 가루 봉지가 폭죽처럼 불꽃을 내며 터지면 낙동강에서 배를 타고 있던 사람들이 낙화야!”라고 크게 소리치는 이 행사는 환상적인 분위기로 감탄을 자아낸다.

 

이와 동시에 낙동강 상류에서는 표주박에 담은 달걀 껍질 속 불꽃 달걀불이 떠내려와 낙동강 물 위는 화려한 불꽃놀이의 무대가 된다.

 

 

 

EF3A2352.JPG

 

고즈넉한 한옥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안동 부용대에서 풍류를 즐길 줄 알던 조상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하회 마을에는 몸에 좋은 각종 수제차를 팔고 있는 카페도 있으니 부용대의 아름다운 경치를 즐긴 뒤 넉넉히 시간을 잡고 찬찬히 풍경을 즐기며 산책을 즐겨보면 어떨까.

 

 

 

20171004_172200.jpg

 

 

 

위치 :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광덕솔밭길 7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동 부용대, 안동 하회 마을이 내려다보이는 풍류 가득 절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