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4(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2.16 17: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akaoTalk_Moim_539BnvNTw1xSykhK2fWTE0jqb9a7jX.jpg

 

학산사는 임진왜란 때 왜적과 싸우다 순절한 의병장 김세근의 충의를 기려 제사 지내는 사당이다. 고즈넉한 광주 학산사에서 목숨을 바쳐 나라에 충성하고자 한 마음을 만나볼 수 있었다.

 

 

 

KakaoTalk_Moim_539BnvNTw1xSykhK2fWTE0jqb9dpV7.jpg

 

김세근은 임진왜란이 일어나기 전 선조 25년에 왜적이 쳐들어올 것을 예상하고 율곡 이이와 같이 일본의 침략에 대비하기 위한 양병론을 주장했다. 그러나 주장이 용납되지 않자 그는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와 300백여 명의 군사들을 훈련시키며 임진왜란에 대비했다.

 

 

 

KakaoTalk_Moim_539BnvNTw1xSykhK2fWTE0jqb96gCt.jpg

 

5년 뒤 임진왜란이 나자 김세근은 의병 300여 명과 관군 200여 명을 합하여 의병군 대열에 합세해 영동 부근의 왜적을 물리쳤다. 몸에 신열이 생겨 치료 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참전하여 전투를 치렀을 뿐만 아니라 전쟁 끝에 의병들과 함께 전사했다. 김세근이 전사한 금산성은 임진왜란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으로, 2차에 걸친 전투 끝에 의병과 승병이 모두 전사한 큰 전투다.

 

 

 

KakaoTalk_Moim_539BnvNTw1xSykhK2fWTE0jqb97UUV.jpg

 

김세근이 전사한 뒤 그의 부인인 청주한씨는 지아비는 충()에 죽고 지어미는 열()에 죽으니 이는 곧 사람된 당연한 도리리라라는 유서를 남기고 남편이 전장으로 나가며 준 단검으로 자결하였다. 조정에서는 김세근에게 가선대부 병조참판의 벼슬을, 부인 한씨에게는 정부인의 칭호를 내렸다.

 

 

 

KakaoTalk_Moim_539BnvNTw1xSykhK2fWTE0jqb9gZzz.jpg

 

이후, 광주 지역의 유림들이 사우 창열단을 건립해 임진왜란으로 순절한 김세근의 충의정신을 기리고자 광주 학산사를 건립하였다. 아직까지도 매년 음력 322일마다 광주 학산사에서는 광주 유림들이 김세근의 넋을 추모하는 제사를 지내고 있다고 한다. 학산사에 들어서면 경의당, 창렬문, 학산사 묘정비 등이 세워져 있으며, 이 중 경의당은 광주광역시 서구 향토문화유산 제1호로 지정되었다.

 

 

 

KakaoTalk_Moim_539BnvNTw1xSykhK2fWTE0jqb9bLCF.jpg

 

 

 

 

위치 : 광주광역시 서구 서창동 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 학산사, 임진왜란으로 순절한 김세근의 충의정신을 기리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