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4.13 15: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최근 한 드라마 대사로도 등장한 이 단어는 '열흘 붉은 꽃 없다.'라는 뜻으로 한번 아름답게 성한 것은 반드시 쇠하게 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하지만 다른 시선으로 이 단어를 바라보면 '아름다움이 만개했을 때 그 순간을 만끽하는 것이 좋다.'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도 있다. 꽃 피는 계절이 되면 상춘객들이 여기저기서 꽃의 아름다움을 카메라에 담는 것 또한 짧은 순간이지만 그 순간을 만끽하며 소중하게 간직하기 위함이다.

 

이번 기사에서는 꽃이 아름다운 사찰로 널리 알려진 고창의 선운사를 소개한다.

 

 

 

한국관광2.png


고창 선운사는 백제 위덕왕 24년(577) 검단선사와 신라의 국사인 의운국사가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사찰로, 금동지장보살좌상(보물 제279호), 대웅전(보물 제290호) 등 보물 6점과 동백나무숲(천연기념물 제184호) 등 천연기념물 3점, 기타 지방문화재를 모두 합하여 총 19점의 지정문화재가 있는 찬란한 역사를 간직한 공간이다.

 

이른 봄에는 천연기념물 184호로 지정된 동백나무숲의 동백꽃들이 만개하여 선운사 대웅보전 뒤편의 산자락을 붉게 물들인다. 한 떨기 동백꽃의 아름다움이 채 가시기 전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나며 봄바람이 불면 흩날리는 벚꽃잎이 장관을 연출한다.

 

 

 

한국관광3.png

 

아울러 9월이 되면 꽃무릇이라고도 불리는 석산의 향연이 펼쳐지며 선운사가 붉게 채색된다. 선운사 입구에서 천천히 걸어 올라가다 보면 마치 단풍처럼 대지를 붉고 화려하게 물들인 석산 군락지를 마주할 수 있다.

 

동백꽃과 석산 모두 같은 붉은 꽃이지만 다른 분위기를 전한다. 그 차이는 두 꽃의 꽃말로 설명할 수 있다. 동백꽃은 "누구보다 그대를 사랑합니다.", "애타는 사랑" 등 열정적인 꽃말인 반면, 석산의 경우, "이룰 수 없는 사랑", "슬픈 추억" 등 안타깝고 슬픈 꽃말을 가지고 있다. 같은 붉은색이지만 전혀 다른 감정을 전달한다는 점 또한 흥미를 돋게 하는 부분이다.

 

 

 

한국관광1.png

 

화양연화(花樣年華). '화사하게 핀 꽃이 빛나는 한때'를 의미하는 이 단어는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시간이라는 뜻이다. 꽃의 아름다움이 만개했을 때 그 순간을 만끽하는 것 또한 화양연화라고 할 수 있다. 꽃 피는 계절이 되면 더 미루지 말고 꽃이 활짝 곱게 피어나는 고창의 선운사로 떠나보길 바란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74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꽃 피는 계절, 아름다움이 만개하는 고창 선운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