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4(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16 14: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백련사3.jpg

 

유럽의 중세 성당들처럼 도시 한복판에 위치하는 대부분의 종교 시설과는 달리, 우리나라의 사찰은 주로 산에 자리한다. 2018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우리나라의 사찰이 등재될 때도 '산사'라는 이름으로 등재된 바 있다.

 

이러한 특징은 실리적 이유에 근거한다. 우리나라에는 산이 많다 보니 물류 유통이나 역참 운영에 있어서 산 안에 중간 거점이 꼭 필요했고, 또 전쟁이 일어나면 산사는 진지와도 같은 방어기지로서의 역할을 수행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나라의 사찰은 도시보다는 주로 산에 위치하게 되었다.

 

이번 기사에서는 강화도 6대 산 중 하나인 고려산 중턱에 자리한 이름이 예쁜 사찰을 소개한다.

 

강화 백련사는 인천광역시 강화군 하점면 고려산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 제20대 장수왕 당시 창건된 사찰이다. 백련사라는 예쁜 이름 안에는 한 가지 이야기가 담겨 있는데, 고구려 장수왕 시절 인도에서 온 한 스님이 절을 짓기 위하여 절터를 고민하던 중 답사차 고려산에 오르니 산 정상 연못에는 다섯 가지 색깔의 연꽃 다섯 송이가 아름답게 피어있었다. 이 연꽃들을 하늘 높이 날려 그 연꽃이 떨어진 자리를 좋은 터로 생각하여 절을 세우게 되었고, 이때 흰 연꽃잎이 떨어진 곳이 백련사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

 

백련사는 오래된 절답게 고목들이 먼저 반기는데, 350년이 넘는 수령의 느티나무와 은행나무의 짙푸른 녹음이 넓은 그림자를 드리워 무더운 여름에도 쉬었다 갈 수 있는 쉼터를 제공한다. 가을이 되면 거대한 은행나무가 온통 노랗게 물들며 그 아래 낙엽 융단이 촤르르 깔리는 멋진 풍경이 펼쳐지고, 봄이 되면 진달래 군락지의 진분홍빛 물결이 넘실대며 황홀하게 봄의 고려산을 밝힌다.

 

고려산을 따라 땀방울이 맺히는 가벼운 등산도 즐길 수 있고, 고즈넉한 사찰에서 스트레스를 훌훌 털며 마음의 휴식도 취할 수 있는 강화 백련사에서 산사만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기를 추천한다.

전체댓글 0

  • 228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사(山寺)의 매력, 강화 백련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