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4(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5.23 11: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1.jpg

 

달콤한 향, 시원한 향, 포근한 향 등 향기를 표현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장미는 오직 '장미향'이라고 불리는 만큼 특유의 강렬한 매력을 갖고 있다. 장미는 꽃잎의 색상과 종류에 따라 향기가 달라지며, 장미꽃에 함유된 향기성분은 피부미백과 스트레스 해소에도 효과적이다. 

 

매혹적인 장미 향기에 흠뻑 취하는 이곳, 광주 시청 장미공원을 소개한다.

 

광주 시청 장미공원은 한국 장미 3종, 영국 장미 96종의 장미가 식재되어 있는 총면적 5,850㎡ 규모의 아름다운 정원으로, 넓은 공원 내부는 장미뿐만 아니라 나무 3,435그루와 허브 식물 2종 1만 1,320 본, 초화류 1,750 본 등 다양한 식물들로 꾸며졌다. 

 

따뜻한 3월~4월이 벚꽃으로 가득하다면 5월~6월의 초여름을 대표하는 꽃은 장미다. 흔히 벚꽃 명소로 불리는 장소들은 많지만, 장미 명소로 불리는 장소는 흔하지 않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아름다운 장미들을 종류별로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서 가족 단위나 연인끼리 방문하기 좋은 곳으로 떠오르고 있다.

 

장미공원 곳곳에는 대표적인 장미로 불리는 빨간 장미가 강렬한 색감을 띄고 있다. 장미는 독특하고 다양한 색상으로 피어나지만 그중, 빨간색은 가장 진한 색상으로 눈에 띄게 빛나기 때문에 다른 색상과는 또 다른 느낌을 준다. 빨간 장미는 사랑, 열정, 욕망 등의 감정을 상징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표현하는 대표적인 꽃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빨간색, 주황색, 노란색, 분홍색 등 형형색색의 장미들을 보니 눈에도 담고, 카메라에도 담고 싶어진다. 곳곳에는 야간 조명이 설치되어 있어서 낮과 다르게 밤에는 은은한 느낌으로 빛나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장미공원 중앙에 자리 잡은 시원하고 화려한 분수대, 이 밖에도 연못, 벤치 등이 마련되어 있어 휴식하기에도 좋은 장소다. 장미 절정기인 5월 중순~6월 중순에는 꽃향기가 더욱 강해진다고 하니 이 시기에 맞춰 장미를 감상하러 가보는 것을 추천한다. 매혹적인 장미 향을 맡으며 걷기만 해도 마음의 안정과 힐링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전체댓글 0

  • 568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매혹적인 장미 향이 가득, 광주시청 장미공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