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1(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21 09: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TH1A6986.jpg

 

1100도로는 가장 높은 곳의 해발고도가 1,100m인 데서 붙은 명칭으로, 가장 높은 곳이 바로 1100고지이다.

 

멸종위기종 및 희귀종이 서식하고 독특한 지형에 발달한 고산습지로써의 가치가 인정되어 2009101일에 습지보호지역으로 선정되었다. 같은 해 1012일에는 우리나라에서 12번째로 람사르습지에 등록된 습지다.

 

1100고지 일대에는 16개 이상의 습지가 불연속적으로 분포하고 있으며, 이 습지들을 따라 습지보호지역이 설정되면서 그 경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다. 이 지역에서는 지표류의 상태와 규모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습지를 볼 수 있다

 

한라산 중턱에 자리 잡고 있으며, 한라산의 남쪽과 북쪽을 가르는 경계 역할을 한다. 높은 만큼 날씨에 영향을 가장 많이 받아 시시각각 변하는 제주라는 섬의 날씨 변화를 가장 먼저 느낄 수 있는 곳이다.

 

 

 

TH1A6982.jpg

햇빛이 내리쬐다, 비가 오거나, 금세 안개가 껴버리는 등 날씨와 자연의 신비로움을 가지고 있다. 드라이브 명소로써 제주의 북쪽과 남쪽을 오갈 때 들리기 매우 좋다.

 

높은 고도인 탓에 사진작가들을 포함, 여러 관광객들이 별을 보기 위해 많이 찾기도 하는 제주의 '' 관광지로써 역할도 해내고 있다. 변화무쌍한 제주의 자연을 만나고 싶다면 1100고지를 놓치지 말자.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연의 신비로움을 품다 '제주 1100고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