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1(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07 10: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Z6D_1025.jpg

 

성밖숲은 말 그대로 성 밖에 있는 숲이다. 성주에 있는 성밖숲은 천연기념물 제403호로 성주읍성 밖에 조성된 왕버들숲이다. 1380년대에 성주읍의 지세를 흥성하게 하는 풍수지리사상에 따라 조성된 숲이다. 현재 300~500년생 왕버들 59주가 있다.

 

옛 자료 <경산지><성산지>에는 조선 중엽에 성문밖 마을 소년들이 이유 없이 죽는 등 흉사가 겹쳤는데 그 사유가 마을의 족두리바위와 탕건바위가 서로 마주보고 있기 때문이라 라여 중간지점에 숲을 만들면 흉사를 막을 수 있다는 지관의 말에 따라 토성인 성주읍성의 서문밖 이천변에 밤나무숲을 조성하였다. 임진왜란 후 마을의 기강이 해이해지고 민심이 흉흉해지는 이유로 밤나무를 제거하고 왕버들로 새롭게 조성하였다.

 

성밖숲은 마을의 역사, 문화, 신앙 및 풍수지리에 따라 만들어진 토착적인 정신문화의 생활터로 그 가치가 뛰어나다. 마을의 안녕과 보호를 위한 조상들의 전통적인 자연관을 나타낸다. 비보림으로 학술적 가치가 높다는 평이다.

 

왕버들과 그 아래 자생하는 여러 보라색 맥문동 꽃의 조화가 아름다워 봄 출사지로 유명하다. 10월에는 핑크뮬리가 피어나니 계절에 따라 방문하는 것도 좋다. 야간에는 조명에 따라 그 경치도 달라져 야간 산책하는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위치는 경북 성주군 성주읍 경산리이며 주차는 바로 앞 주차장이 있다. 주차비는 무료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주의 대표 힐링터, 왕버틀숲인 성밖숲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